로고

산림재난·안전사고 취약 1794곳 집중 안전점검 실시

산림청, 민간전문가와 현장 위험요소·주민대피체계 등 점검

손영삼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7:44]

산림재난·안전사고 취약 1794곳 집중 안전점검 실시

산림청, 민간전문가와 현장 위험요소·주민대피체계 등 점검

손영삼 기자 | 입력 : 2024/04/19 [17:44]

[한국상인뉴스=손영삼 기자] 산림재난 또는 안전사고에 취약한 지역·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이 약 두 달간 실시된다.

 

산림청은 오는 22부터 6월 21일까지 산림재난이나 안전사고에 취약한 지역 또는 시설 1794곳을 대상으로 집중 안전점검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안전대전환 집중 안전점검’은 재난이나 안전사고에 취약한 시설 등을 사전 점검해 위험요인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고 국민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실시된다.

 

올해 산림 분야 점검 대상은 여름철 산사태 등 재난으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취약지역 1654곳, 임도 및 대면적 산지전용지 16곳, 휴양림, 수목원 등 산림 다중이용시설 124곳 등 모두 1794곳이다.

 

▲ 지난 2023년 충북 제천의 산사태 피해 복구지를 남성현 산림청장(가운데)이 점검하고 있는 모습(사진=산림청)  ©



산림청은 민간전문가와 함께 현장 위험 요소와 주민대피체계 등을 정확하고 면밀하게 점검할 예정이다.

 

경미한 위험요소는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정밀안전진단과 보수·보강이 필요한 경우 응급조치 뒤 예산을 확보해 견실하고 철저하게 위험요소를 해소할 방침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꼼꼼하고 체계적인 점검으로 빈틈없는 국민안전망을 구축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사명감으로 재난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