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남도, 가축방역 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할 신규 공중방역수의사 배치

손영삼 기자 | 기사입력 2024/04/05 [16:36]

경남도, 가축방역 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할 신규 공중방역수의사 배치

손영삼 기자 | 입력 : 2024/04/05 [16:36]

 

[한국상인뉴스=손영삼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병역법」에 따라 3년간 가축방역 업무와 축산물 위생관리 업무를 수행할 신규 공중방역수의사 6명이 8일부터 동물위생시험소와 시군에서 근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 신규 공중방역수의사 배치기관: 동물위생시험소(동부)1, 통영1, 밀양1, 고성1, 함양1, 합천1

 

도내 공중방역수의사는 신규 공중방역수의사들을 포함해 총 32명(3년 차 16명, 2년 차 10명, 1년 차 신규 6명)이며 전년 대비 3명 감소했다.

 

공중방역수의사는 가축방역업무에 종사하기 위해 「병역법」에 따라 편입된 수의사로서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 소속 임기제 공무원의 신분으로 근무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아프리카돼지열병·소 럼피스킨 등 악성 가축전염병이 날로 다양해지고 광범위하게 발생하는 오늘날, 공중방역수의사는 검사시료채취․질병예찰․검사 등 방역업무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가축방역관이 부족한 시군에서는 공중방역수의사가 배치가 더 절실한 실정이므로 올해 경남도는 가축방역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물위생시험소 정원을 축소하는 대신 시군에 공중방역수의사를 우선 배치하기로 했다.

※ 동물위생시험소 배치인원 축소(18명→15명)

 

강광식 경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 소 럼피스킨 등 악성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에 공중방역수의사들이 큰 역할을 했다며, 가축전염병으로부터 청정한 경남도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